[현장 인터뷰]'최하위-감독 결별' 박원재 코치 "페트레스쿠 감독만의 잘못이 아니다, 선수들도 책임 느껴야 해"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7 13:3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