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왜 하필 토트넘전일까" 맨유 부상 자원 속속 복귀…커 보이는 '캡틴' SON의 빈자리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0 17:09 | 최종수정 2024-01-10 19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