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첼시 이적 기회 걷어찼다' 단호했던 프랑스 20세 승부사 "이름만 보고 안 가"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10 08:57:5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