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역대 최악의 계약' 맨유 3500만 파운드 스타의 굴욕적 추락, 임대vs매각 입장 차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2 12:47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