日매체, '4주간 美서 휴가' 클린스만 감독 깎아내리기 "약속 어기지 않았나"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4 11:06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