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포체티노? 노땡큐!" 레비 회장이 컴백 거절했다[英매체 단독]

전영지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02 14:14:5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