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SON 찰칵 세리머니' 두 번의 이변은 없었다, 셰필드 주장 '뜬금 분노'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08 11:22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