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유도 선수' 될 뻔했던 '1억유로 사나이' 추아메니, 이제 스물 두 살이다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22-12-11 14:02 | 최종수정 2022-12-11 14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