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카타르 현장]손사래 친 김민재의 미소 "미안하고 감사, 16강 뛰어야"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2-12-03 03:44 | 최종수정 2022-12-03 03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