퍼거슨 아직도 '상왕' 노릇, 차기 감독에 낙하산 추천

한동훈 기자

기사입력 2022-03-03 16:57:5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