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포터스석에 선 김 호 "수원, 중원이 휑하다"

박재호 기자

기사입력 2011-06-18 20:01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