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원, 섬세하고 절제된 열연…브라운관 꽉 채웠다 ('야한(夜限) 사진관')

안소윤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4 15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