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결별설' 유현철♥김슬기 "침묵한 이유=최악의 상황, 말실수 할까봐..실제 싸운 것 맞다"

김수현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5 14: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