황정음의 '헛발질'이 낳은 대참사…피해자 A씨 "해외까지 얼굴 공개된 상태" 고통 호소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8 11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