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야 어디가"…이주빈, 美 도망갈때도 우아한 재벌가 며느리룩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1 16:0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