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영규, 사망한 子 떠올리며 눈물 “‘사랑해요. 아빠’가 마지막 말” (4인용식탁)

박아람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11 14: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