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연 매출 30억' 양준혁, "전복·넙치·줄가자미 다 말아 먹고…". 전현무, "승부근성 있어"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06 08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