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경규·장도연 억대 출연료 미지급' 회사 대표, 횡령 혐의로 유죄 판결

정빛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4 13:58 | 최종수정 2024-01-24 14:0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