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이정혁의 수다톡톡]칼국수 모른다고 1년 괴롭힘에 사과까지 할 일인가? 뉴진스 민지 사과문에 '찬반' 팽팽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6 21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