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홍준 대표 '피프티 3人, 130억 손배소' 심경 "1기 역사속으로 사라져"[종합]

이유나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07 10: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