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예비 애둘맘' 강소라 "둘째는 좋겠다, 선물 많아서" 훈훈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5 20:3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