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SC-BIFF] 저스틴 전 감독 "높아진 K-콘텐츠 위상, 백인 동료들 공감대 가져"

조지영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6 14:32:0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