싱가폴 투자자 "'물어보살'에 XXX달러 투자하고 싶다"…서장훈도 놀란 액수

김수현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7 16:30:0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