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집에서 오이나 썰어라"…이영지, '묻지마 칼부림' 사건에 분노 폭발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7 11:43:4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