채정안, '가방 하나에 천만 원 이상'…아무렇게나 든 가방마저 '초고가 명품백'

김수현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1 20:56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