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눈뜬채 기절"→"이번엔 이마에 꽝"…한지혜 딸, 피맺힌 상처에 '간담이 서늘'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27 18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