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국가수' 박창근, 무명시절 잊은 '남이섬 커튼콜'…꿈의 무대 입성

정빛 기자

기사입력 2022-03-07 14:45:5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