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시 컴퍼니 박명성 대표, "연극 '산불' 때문에 망하던가 흥하던가 둘 중의 하나일 것."

김형중 기자

기사입력 2011-06-08 11:30:5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