채연, "구준엽이 내 엉덩이 만지는 버릇있다."

박종권 기자

기사입력 2011-06-03 11:21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