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현장인터뷰] 4위 지킨 김도완 하나원큐 감독 "티 안 냈지만 피가 말랐다"

한동훈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12 20:5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