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WKBL 현장인터뷰] 3연패 김도완 하나원큐 감독 "수비가 0점이다"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12 20:5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