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쉬운 3연패 송영진 KT 감독, "막판 리바운드 하나가 컸다"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30 21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