윌리엄존스컵 강행군 일정에도 김상식 KGC 감독이 웃는 이유, 고찬혁-김경원 새 가능성의 발굴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20 16: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