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제재 목적 아닌 시간지연 최소화" KBO, 프로야구 맞춤형 K-피치클락 심층 논의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25 14:29 | 최종수정 2024-06-25 14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