역사적 대기록, 1500만원 어치와 맞바꾼 기념구 행운의 주인공은 SSG도 롯데팬도 아니었다 [부산현장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5 06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