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한동희 있고없고의 차이? 글쎄…" 냉정한 명장, 장대빗속 그라운드로 나선 이유 [부산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4 16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