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베이스 비었으니 뛰어야지' 희생번트에 3루까지 폭풍질주, 최정원 빠른 발에 원조 육상부도 감탄했다

허상욱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8 14: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