투-타 최악 7연패 그러나... 김태형 감독은 기다린다. "치고나갈 기회는 분명히 있다"[잠실 코멘트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7 14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