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잘한다 아닌 '누가 봐도 최고'가 목표" ML 스카우트 앞 장쾌한 홈런포. 김혜성의 꿈이 무르익는다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7 00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