차라리 초반이라서 다행이다…KBO 신뢰 회복 돌입, ABS 더 완벽해질 수 있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6 09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