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우석처럼 미국행? '퓨처스 담금질' 정우영, 사령탑의 '숙제' 해결이 최우선 [잠실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4 11:21 | 최종수정 2024-04-04 13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