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2군행 지시받자 방출 요청' 황당 사건…감독의 속내 "선수가 결정했으니"

나유리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28 08:4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