홈 청소한 주심, 사인 준 포수, 뒤돌아선 투수...그렇게 역사가 만들어졌다, 아름다웠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21 11:40 | 최종수정 2024-03-21 13:4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