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애초 떠날 마음 없었다" 17년째 다저맨 커쇼, 류현진-그레인키-슈어저, 이젠 오타니와 만난다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07 12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