338억 투자해 쌓은 전력...이대로 공멸? '멘붕' 딛고 움직이는 KIA의 선택은[SC초점]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30 09:20 | 최종수정 2024-01-30 13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