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좌익수 문현빈, 중견수 정은원" 내야수 안치홍이 한화 외야에 불어넣은 긴장감, 생존위해 피할수 없는 멀티 경쟁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9 09:3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