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평균이 무려 161㎞" 588억에 'LEE 입단 동기' 됐다, 가장 빠른 선발투수 등극 예약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9 15:3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