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985년 첫 우승 후…무려 38년이 흘렀다, 최고 인기팀 한신 마침내 우승 삼페인, 오카다 선수-감독으로 모두 정상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05 21:4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