역대급 부진→FA 재수→장기 부상→올해 첫 콜업…김헌곤 보듬은 사령탑 "내년에 쓰려면 지금부터" [울산In&Out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05 17:44:5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