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가슴 철렁' 홈에서 충돌한 포수와 3루주자, 연패 끊기 위해 몸을 날린 김인태의 투지 [잠실현장]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20 05:40:00